실시간 뉴스
  • '연애의 맛' 김종민♥황미나, 방송 이후 만남 약속 "이제 진짜 시작" 고백(종합)
이미지중앙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헤럴드POP=장민혜 기자]김종민이 황미나와 방송 이후의 만남을 약속했다.

20일 밤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김종민 황미나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김종민은 황미나와 데이트 중 레스토랑을 예약했다. 레스토랑에서는 황미나를 위한 노래 부르기를 리허설했다. 김종민은 계속해서 가사 실수를 했다. 그런가 하면 목 상태가 좋지 않아 음 이탈이 계속나기도.

이 모습을 모니터링하던 신지는 "김종민 목 상태가 요즘 계속 좋지 않다"라며 "서브 보컬들 특징이 있다. 그렇게 노래 욕심을 낸다. 오늘은 이벤트는 100% 실패 예감이 든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리허설 도중 나온 김종민은 길에 황미나와 함께 찍은 사진을 걸었다. 준비를 마친 김종민은 황미나에게 약속된 장소로 오라고 전했다. 황미나는 레스토랑에 도착했고, 김종민의 이벤트를 눈치 채지 못했다.

김종민은 '종서트' 시작 전까지도 매우 긴장한 모습이었다. 약속된 시간이 되고 음악이 나오자 황미나는 깜짝 놀랐다. 뒤늦게 눈치 챈 황미나는 웃음을 터뜨렸다. 김종민은 박자를 놓치며 버벅거리며 등장했다. 김종민의 실수는 이어졌다. 태블릿을 어디에 둘지 몰라 버벅거리다 박자를 놓친 것. 음악이 끊기기도 했다. 황미나는 "2절부터 해요"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당황해서 태블릿을 만졌지만, 플레이마저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결국 황미나는 자리에서 일어나 김종민을 도우려 했지만 "금방 끝나"라고 말했다.

직원이 나서서 도와줬다. 박성광은 "신지 씨가 예상한 대로 되고 있다. 100% 못 하는 게 아니라 1%도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종민의 서프라이즈 이벤트는 바로 처음부터 시작했다. 박나래는 "이게 현실이다. 완벽한 이벤트는 드라마나 영화에서나 나오는 것"이라고 전했다. 두 번째 시도에서는 긴장한 김종민은 노래를 빠르게 불렀다. 황미나는 눈을 마주치며 김종민을 차분하게 했다. 김종민은 황미나 앞에서 애교를 부리며 노래를 불렀다.

노래를 마친 김종민은 "리허설 땐 잘했는데 긴장했다"라고 털어놨다. 김종민은 "화장실 좀 다녀오겠다"라고 말하고는 다녀왔다. 김종민은 "더 잘해주고 싶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황미나는 "감동과 재미가 있었다"라고 답했다. 김종민은 긴장해서 실수를 했다며 변명했다. 황미나는 "데프콘 오빠 전화는 연기였냐"라고 물었다. 김종민이 그렇다고 하자 황미나는 "오빠는 연기를 잘한다"라고 답했다.

황미나는 "나는 오빠랑 다니면서 잊고 싶지 않은 것들이 있는 거 같아. 기억에서 오래 저장해 두고 싶고 잊어지지 않으면 좋겠다는 때가 많다. 오늘도 그렇다"라고 고백했다. 김종민은 "나는 솔직하게 너무 좋았다. 한 번도 안 좋았던 적이 없다. 낚시터도 좋았다"라고 말했다. 황미나는 "나는 낚시터 빼고 다 좋아"라고 털어놨다.

퐁당 오 쇼콜라를 먹던 도중 황미나는 무언가를 발견했다. 그걸 숟가락으로 뜨며 "이게 뭐야?"라고 물었다. 아이스크림 속 반지였다. 김종민은 건대 데이트 때 황미나에게 반지를 이것저것 끼워 보며 사이즈를 알아봤던 것. 반지는 김종민이 직접 주문 제작한 커플링이었다. 김종민은 황미나에게 반지를 끼워줬지만, 왼손 네 번째 손가락에 맞지 않아 새끼 손가락에 끼웠다. 황미나는 "뭔가 하나 조금씩 엉성하다"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일 있어서 못 할 때는 집에서 자는 데 옆에다 놔"라고 전했다.

김종민과 황미나는 길을 걸었다. 김종민은 황미나를 사진 걸어둔 곳 앞으로 데리고 갔다. 황미나는 이에 감동을 받았다. 김종민은 "우리가 금방 지났다고 했지만 우리가 이걸 다 한 거다. 우리 인생에 같은 추억이 담겨 있는 거야"라고 마음을 전했다. 김종민은 "여기 있는(사진 속) 김종민이 5~60%의 김종민이라면, 마무리되면 100%의 내가 아닐까. 이제 100%의 김종민을 볼 수 있을 거 같아"라고 말했다. 방송 이후의 김종민을 약속한 것. 황미나는 "너무 예쁘다. 우리 추억 진짜 많네"라고 감동한 모습이었다. 김종민은 "이제 진짜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서프라이즈는 끝나지 않았다. 김종민은 황미나에게 커다란 꽃다발을 안겼다. 김종민은 "이게 스토크인데, 영원한 사랑이 꽃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고는 황미나와 포옹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