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종합]"첫눈처럼 따뜻"..'씨네타운' 최정원X나혜미의 조곤조곤 힐링 타임
이미지중앙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최정원과 나혜미가 조곤조곤하면서도 넘치는 입담으로 힐링 가득한 시간을 안겼다.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는 영화 '하나식당'의 두 주연 배우 최정원과 나혜미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하나식당'은 따뜻한 식당주인 '하나'(최정원)와 행복을 찾는 20대 청춘 알바생 '세희'(나혜미)가 오키나와의 특별한 곳 '하나식당'에서 만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들을 채워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 자리에서 최정원은 "하나라는 캐릭터는 얼마 안 남은 인생을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살고 싶어서 무작정 오키나와로 찾아가서 손님이 원하는 메뉴를 만들어주면서 몸과 마음을 행복하게 보내고 싶어 하는 인물이다"고 자신의 캐릭터 하나를 소개했고 나혜미는 "계속 알바만 하면서 자존감이 낮아져 있는 상황에서 오키나와에서 남은 돈을 다 쓰고 죽자는 마음이었다가 우연히 하나 식당에서 하나 언니를 만나게 된다"고 맡은 역할에 대해 얘기했다.

최정원은 연예계에 동명이인이 많다는 것에 대해 얘기하며 "그 분들을 한 번도 뵌 적이 없는데 제 이름을 검색하면 기사를 같이 본다. 근황도 자주 보게 돼서 친근감이 있다"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녀는 이어 "약속 장소에서 '누구 최정원인 줄 알았다'는 얘기를 들을 때도 꽤 있다. 그래도 자주 그러다보면 당연시된다"고 덧붙이기도.

나혜미는 현재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 출연 중이다. 그녀는 인기를 실감하냐는 이야기에 "평상시에는 잘 몰랐다가 집 앞에 마트 가거나 찜질방을 갔을 때 아주머니께서 많이 알아봐주신다"며 웃음지었다.

나혜미는 지난해 에릭과 결혼을 한 뒤 신혼 생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녀는 "초반에는 힘든 점이 있었다면 이제는 안정기에 접어들지 않았나 싶다. 편안하게 잘 지내고 있다"며 "결혼한 지 1년 4개월 됐는데 연애하는 거랑은 조금 다르니까 서로 이해해야 하는 부분이 많다. 아무래도 많이 달랐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최정원은 '하나식당'에 다양한 음식이 나온다고 홍보하며 "일본식 요리도 있고 손님 중에 한국 손님이 있어서 한국 요리도 있다. 달달한 디저트도 있다"고 얘기해 군침을 돌게 했다.

이어 동생이 푸드스타일리스트인 것에 대해 "영화 촬영 전에 동생에게 칼질하는 법을 배웠다. 또 요리할 때 옆에서 보게 됐다. 조언을 많이 얻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생이 저한테 요리를 안 시킨다. '언니는 연기만 하라'고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혜미 역시 음식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영화촬영하면서 밥을 너무 잘 먹어서 가끔 집밥이 생각나기도 했지만 괜찮았다"고 해 촬영 현장의 훈훈했던 분위기를 전했다.

그녀는 또한 어릴 적 신세경과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했다는 얘기에 "주제가 연습생에 관한 얘기였다. 초등학교 5학년 때였다. 본격적으로 연기한 건 고등학교 2학년 때 '하이킥'에 출연하며 본격적으로 방송 활동을 했다"고 얘기했다.

두 사람은 또한 이번 주 토요일에 예고된 첫눈 소식에 기대감을 보이기도. 최정원은 "첫눈 오면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있고 싶었는데 시간이 너무 짧게 남았다"고 아쉬움을 표했으며 나혜미는 "저는 밖에 나가서 맞고 싶은데 가능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최정원은 "몸과 마음이 지치신 분들에게 힐링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나혜미는 "가족도 좋고 젊은 분들도 많이 보러 오실 것 같다. 제 극중 역할도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이다보니 취업 준비하시는 분들이 잠시나마라도 위로와 위안을 받으셨으면 좋겠다"며 영화 '하나식당'을 홍보했다.

최정원과 나혜미는 연신 다소곳하고 조곤조곤한 말투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에 한 청취자는 두 사람에게 방송국에 견학 온 학생같다고 얘기해 폭소케 했다.

한편 영화 '하나식당'은 오늘(22일) 개봉.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