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이슈]'박열' 최희서, 54th대종상 신인상·주연상 동시수상
이미지중앙

배우 최희서/민은경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박열' 최희서가 신인상과 주연상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제54회 대종상영화제가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렸다. 배우 신현준, 이정아가 사회를 맡았다.

이날 최희서는 '박열'을 통해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최희서는 "'킹콩을 들다'로 데뷔를 했다. 거기서 처음으로 맡은 역할도 '여순'이라는 15살짜리 역도선수였다. 그 친구 또한 국가대표가 되지 못했는데 자신의 몸무게보다 무거운 무게의 역기를 들기 위해 노력한 아이다"며 "'킹콩을 들다'와 '동주', '박열'을 돌이켜 생각해보면 우리의 삶에서 성공지향적이고 결과만 바라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흥행하는 작품만 할 수 없을 것이고 항상 감동을 드릴 수 없을 수도 있다"며 "하지만 그 과정이 꾸준하고 진실되고 무엇보다 포기하지 않아 조금이나마 감동을 줄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뿐만 아니라 최희서는 "주변에서 '가네코 후미코'라는 역할을 맡을 수 없다고 말할 때 오로지 너만이 맡을 수 있다고 말씀하신 이준익 감독님 감사하다"며 "'박열'을 연기하신 이제훈 씨는 내게 영원히 '박열'로 기억될 것 같다"고 영광을 돌렸다.

무엇보다 최희서는 여우주연상 수상의 영예도 안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울먹거리며 무대에 오른 최희서는 "관객분들께 감사하다고 하고 싶다. 열심히 이준익 감독님과 이제훈 씨와 홍보를 해서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봐주셨다. 영화관 내리고 나서도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가네코 후미코'는 성별을 넘어 '박열'과 함께 권력에 투쟁했었다. 짧은 삶을 마감한 그 여성으로부터 많은 것을 얻었다. 나이가 서른인데 이제서야 어른이 된 것 같다. 묘지가 생각난다"고 벅찬 심경을 덧붙였다.

묵묵히 배우의 길을 밟아온 최희서가 '동주'로부터 주목받기 시작하더니, '박열'에서 포텐을 터뜨렸다. 올해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과 주연상을 모두 차지한 이례적 수상의 주인공이 된 최희서가 향후 배우로서 어떻게 나아갈지 기대된다.

한편 제54회 대종상영화제는 오늘(25일) 오후 6시 50분부터 TV조선을 통해 생중계됐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