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54th대종상]'불한당' 설경구·'박열' 최희서, 男女주연상
이미지중앙

배우 설경구, 최희서/민은경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설경구와 최희서가 남녀주연상을 차지했다.

제54회 대종상영화제가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렸다. 배우 신현준, 이정아가 사회를 맡았다.

이날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설경구는 "'불한당'이 후보 많이 올랐음에도 수상 안 해서 실망했는데 하나 건졌다. 오늘 '불한당' 의상을 입고 왔다. 영화 속 묘한 감정도 들고, 임시완이 옆에 있는 것 같고, 임시완이 많이 보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빳빳하게 펴준 변성현 감독 및 스태프들 감사 드린다. 김희원 고맙다. 허준호 선배님 너무 감사드리고, 백창주 대표와 동지 송윤아 씨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설경구는 "공식 상영 끝났지만 내가 사랑하는 '불한당' 당원들이 단관 행사 계속 이어가고 있다. 끝까지 사랑해줘서 감사하다. 팬 여러분 사랑한다. 나이 먹을 수록 꺼낼 카드가 없는데 작품마다 새로운 카드를 꺼내기 위해 노력하겠다. 15년 만에 이 무대에 섰다. 이전까지 한 번도 폼을 못잡았다. 3초만 폼 잡고 아웃되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뿐만 아니라 '박열'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최희서는 "관객분들께 감사하다고 하고 싶다. 열심히 이준익 감독님과 이제훈 씨와 홍보를 해서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봐주셨다. 영화관 내리고 나서도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가네코 후미코는 성별을 넘어 박열과 함께 권력에 투쟁했었다. 짧은 삶을 마감한 그 여성으로부터 많은 것을 얻었다. 나이가 서른인데 이제서야 어른이 된 것 같다. 묘지가 생각난다"고 털어놨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