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엄마는 연예인' 한은정, 이러다 진짜 엄마 될 기세
이미지중앙

tvN 엄마는 연예인




[헤럴드POP=최경진 기자]한은정이 아이들과 부쩍 가까워진 모습을 보여줬다.

2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엄마는 연예인'에서는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배우 예지원, 윤세아, 한은정이 엄마가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회 아이들과 함께 마트에서 장을 보던 중 아이들로부터 "이모 엄마"라는 호칭을 얻게 된 한은정은 이번 회에도 "이모 엄마"로 불렸다. 아이들이 이모 엄마라고 부를 때마다 한은정은 얼굴 가득 환한 미소를 지었다.

식사를 마친 후 설거지에 나선 한은정을 위해 아이들은 설거지를 도왔다. 설거지를 다 마친 후에 한은정은 아이들에게 "이젠 잘 시간"이라며 아이들을 방으로 데려가 능숙하게 재우기도 했다. 후에 인터뷰를 통해 한은정은 "아이들과 부대끼고 같이 잠도 자고 하다보니까 정이 많이들었다"며 아이들을 향한 깊어진 마음을 슬며시 꺼내 보여주기도 했다.

한은정이 아이들을 돌보는 방식은 어찌보면 몹시 무뚝뚝하다. 애정표현보다는 아이들에게 필요한 말들을 주로 건내 단호해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가만히 들여다보면 그런 말들은 모두 아이들을 위한 말들이다.

"오늘은 아이들에게 일탈아닌 일탈을 주고 싶다"며 키즈카페를 방문한 한은정은 이곳에서도 아이들을 올바르게 가르치려고 노력했다.

달리기 시합을 하게 된 두 형제. 오르막길을 뛰어 올라가 한은정의 손을 먼저 잡는 사람이 승리인 게임이었다. 초반에는 뒤쳐졌던 첫째는 단숨에 동생을 넘어뜨리고 달려가 한은정의 손을 먼저 잡았다.

사랑스런 표정으로 한은정의 손을 잡은 첫째에게 한은정이 한 말은 "동생을 넘어뜨리면 어떡해. 이건 무효야"였다. 하지만 아이가 상처라도 받을까 얼굴에는 환한 미소를 짓고 있었고 손도 꼭 붙잡은 채였다.

집으로 돌아와 세 사람은 볼링 게임을 했다. 한은정은 벌칙으로 뽀뽀와 안마를 내걸었다. 결과는 한은정의 승리. 안마를 받은 뒤 한은정은 아이를 번쩍 들어안으며 또다시 마음을 슬쩍 표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