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비디오스타’ 무한걸스, 이 멤버 리멤버 포에버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반가운 얼굴, ‘무한걸스’ 특집이 그려졌다.

24일 방송된 MBC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는 레전드 예능 ‘무한걸스’ 멤버들이 출연했다.

이미지중앙

이날 ‘비디오스타’는 ‘MBC에브리원 창사 10주년’을 맞아 초특급 프로젝트로 레전드 예능프로그램 ‘무한걸스’의 멤버들을 초대했다. ‘무한걸스’는 방송 당시 최고 시청률 7.142%, 시청자들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프로그램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명실상부 MBC에브리원의 레전드 예능 프로그램이었다. 현재 ‘비디오스타’의 MC인 김숙을 비롯해 송은이, 안영미, 황보, 백보람, 신봉선, 정시아가 무려 4년 만에 한자리에 모인만큼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을 수밖에 없었다.

맏언니 송은이부터 신봉선, 웃음 리액션 담당 황보, 백치미 백보람, 유부녀가 된 정시아, 19금 예능 담당 안영미는 등장부터 남달랐다. 연말 시상식 못지않은 화려함을 뽐내며 등장한 7명의 ‘무한걸스’ 멤버들은 만나자마자 아옹다옹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틈틈이 훈훈한 이야기도 오고갔다. 안영미는 오늘날의 19금 캐릭터를 만들어준 건 자신의 일상 토크를 정확히 캐치한 송은이 덕분이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시즌3로 막을 내릴 당시 안영미는 ‘무한걸스’가 시즌4로 다시 돌아올 거라고 믿었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안영미는 “사장님 부활시켜주신다고 했잖아요”라고 호소하며 자신이 준비해온 ‘무한걸스’ 티셔츠를 출연진들에게 선물했다. 안영미가 준비해온 티셔츠로 갈아입은 출연진들은 “(시즌4로 부활) 될지어다! 될지어다!” “(부활시켜 준다고) 했잖아요! 했잖아요!”라고 외쳤다.

방영 당시 연일 화제를 만들었던 특급 분장들도 공개됐다. 프로그램 종영 후 결혼해 두 아이를 슬하에 둔 정시아는 “아이들이 (엄마의) 분장 때문에 놀림 받을까 염려 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얘들아, 엄마가 정말 열심히 살았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옆에 있던 안영미는 정시아의 말에 힘을 실으며 “이모들 나쁜 사람 아니에요”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