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집밥3' 초간단 레시피에 제자들 실력도 일취월장
이미지중앙

집밥 백선생3 캡처




[헤럴드POP=강진희기자]백종원의 초간단 레시피에 제자들의 요리 실력도 나날이 성장하고 있다.

24일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3’에서는 ‘일본식 돈가스’편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먼저 돈가스 소스를 만드는 방법을 공개했다. 물과 우스터소스, 케첩, 간장, 설탕을 모두 같이 끓인 뒤 전분을 조금 넣어 농도를 조절해서 만드는 방법이었다. 간단한 레시피에 제자들은 놀랐다.

이어 백종원은 얇은 돼지고기를 겹쳐 만드는 일본식 겹겹이 돈가스를 만드는 비법을 설명했다. 먼저 밑간을 위해 백종원과 제자들은 얇은 돼지고기를 쟁반에 넓게 펼쳤다.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는 중 이규한은 스페인 요리사처럼 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백종원은 간을 한 고기를 겹겹이 쌓은 뒤 튀겨냈다. 맛을 본 제자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양세형은 “행복하다”고 말했다. 남상미는 “텁텁한 맛이 하나도 없다. 최고다”고 말했다. 이규한은 “층층이 되어있는 게 더 육즙이 가득하고 부드럽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종원은 초보자용 돌돌이 돈가스를 응용해 가운데에 깻잎과 치즈를 넣은 돈가스도 선보였다. 엄청난 비주얼에 제자들은 감탄했다. 자신이 먹는 것을 포기하고 돈가스를 네 조각으로 나눠준다는 백종원에게 양세형은 “일하셔야하는데 양배추라도 드세요”라고 재치를 보였다. 윤두준이 의뢰한 마늘향 돌돌이 돈가스를 만드는 중 빵가루 묻히기 담당이 된 윤두준을 보며 양세형은 “윤두준 형”이라고 말실수를 했고 윤두준은 “세형아”라고 답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제자들은 각각 자신만의 돌돌이 돈가스를 만들기로 했다. 남상미는 삶은 고구마를 으깨 넣고 모짜렐라 치즈를 추가했다. 양세형은 게맛살을 잘게 찢은 것과 양송이버섯, 햄과 연유, 옥수수와 파인애플을 섞었다. 윤두준은 깻잎과 대파를 잘게 썰어 마늘과 함께 말았다. 한편 이규한은 청양고추와 칵테일 새우와 체다치즈를 섞어 말았다. 밑간해둔 돼지고기를 탈탈 털어 만 돈가스를 하트 모양으로 만들어 튀겨냈다.

제자들은 각자 튀겨진 돈가스를 썰어 플레이팅한 그릇을 제출했다. 남상미의 돈가스를 맛본 백종원은 “맛있다. 고구마랑 치즈가 잘 어울린다. 아이들한테 인기가 좋을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윤두준의 채소 돈가스를 맛본 백종원은 “어디서 많이 먹어본 맛이다. 돈가스 같지가 않다”고 말했다. 양세형의 돈가스를 맛본 윤두준은 “해산물 스타일 돈가스 같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규한의 돈가스를 맛본 백종원은 “맵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청양고추가 느끼할 수 있는 걸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통새우를 넣은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1등을 뽑기가 힘들다”며 공동우승이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돈가스 김치나베를 선보였다. 백종원은 “나베가 무슨 뜻인지 아냐”고 물었고 양세형은 “다 알죠”라며 허세를 부리곤 국물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규한은 “전골 아니냐”고 물었고 백종원은 “발음이 비슷하지 않냐”며 힌트를 주곤 “냄비”라고 정답을 밝혔다. 나베를 끓이는 중 양세형은 지아의 ‘술 한잔해요’가 생각난다고 말했고 남상미는 “그 노래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게 나다”고 밝혀 양세형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완성 된 나베를 보고 제자들은 향부터 감탄했다. 이어 맛을 보고 깜짝 놀랐다. 이규한은 “완벽하다. 내 스타일이다”고 말했다. 남상미는 “모든 맛이 다 들어가있다”고 말했다. 이규한은 “돈가스가 얼큰한 건 반칙이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칼국수'편이 예고로 그려지며 기대를 자아냈다. 한편, tvN ‘집밥 백선생3’은 먹고 살기 힘든 시대에 누구나 집에서 쉽게 요리를 할 수 있는 생활 밀착 예능 프로그램으로 화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