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인터뷰②]곽경택 "김래원X김해숙 母子밖에 떠오르지 않았다"
이미지중앙

곽경택 감독/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곽경택 감독이 배우 김래원, 김해숙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래원과 김해숙은 곽경택 감독이 연출을 맡은 영화 ‘희생부활자’를 통해 모자지간으로서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특히 김래원과 김해숙이 모자로 나온 ‘해바라기’는 큰 사랑을 받기도 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곽경택 감독은 그런 면에서 김래원, 김해숙을 이번에 캐스팅한다는 것이 부담도 됐지만, 그들밖에 떠오르지 않았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날 곽경택 감독은 “사실 부담감이 있었다. 래원이가 먼저 캐스팅되고, 김해숙 선생님을 다음에 캐스팅했다”며 “스스로 괜찮겠나 걱정도 했었는데, 오히려 이분밖에 못하겠다는 생각이 걱정을 이겼다”고 전했다.

이어 김래원에 대해서는 “김래원은 어려운 연기였을 거다. 계속 당황하고, 놀라고, 헷갈려 하고 , 힘들어 해야 하는 연기이지 않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후반부에 고시 합격 후 친구들과 기분 좋게 나오는 장면이 있는데 한 컷밖에 없음에도 오전부터 열심히 연습하고 있더라. 뭘 열심히 하나 싶었는데 ‘우는 장면이 여기 하나밖에 없지 않나’라고 반문하더라. 이거라도 다르게 하려고 그러는 것 같아 되게 미안했다”고 비화를 공개했다.

이미지중앙

사진=헤럴드POP DB


또한 곽경택 감독은 김해숙에 대해 “엄마는 여러 가지 모습이 있어야 했다. 대한민국 내 자식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모성애는 물론 모자지간 감성 배제한 복수의 화신으로의 모습도 보여야 하고, 그야말로 희생밖에 없는 엄마의 모습 등이 필요했다. 선생님께서 굉장히 잘해주셔서 좋았다”고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내가 혼날 구석은 많아도 배우들이 혼날 구석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배우들의 연기력을 치켜세웠다.

한편 ‘희생부활자’는 전 세계 89번째이자 국내 첫 희생부활자(RV) 사례로, 7년 전 강도 사건으로 살해당한 엄마가 살아 돌아와 자신의 아들을 공격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