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윤아, 때아닌 엉덩이뽕 논란..하필 시스루 때문에


윤아가 때 아닌 '엉덩이 뽕' 논란에 휩싸였다.

소녀시대 윤아는 최근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화이트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이날 장동건과 개막식 사회를 맡은 윤아는 앞은 단아하지만, 뒤태는 파격적인 머메이드 라인에 타이트한 드레스를 선택해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윤아는 허리에서 골반까지 이어지는 완벽한 몸매 라인을 선보여 탄성을 자아냈다. 더불어 가운데 절개가 들어가 주름이 잡힌 힙라인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네티즌 사이에서 "엉덩이 보정 소품을 사용했다" "속살이 비치는 시스루 드레스이고, 가운데 주름이 잡힌 드레스 디자인상 보정용품을 사용하기 불가능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