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사랑의 온도' 조보아, 첫 등장부터 서현진과 완벽 케미 발산
이미지중앙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배우 조보아가 서현진과 완벽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첫 등장을 마쳤다.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연출 남건)에서 짧지만 애교 가득한 비주얼로 등장, 제 옷 입은 듯 위화감 없는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것.

18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 1, 2회에서는 드라마 공모 당선에 실패하는 보조 작가 현수(서현진 분)와 착한 스프의 주방 보조 정선(양세종 분), 뭐 하나 빠지지 않는 사업가 정우(김재욱 분)의 첫 만남들이 그려졌다.

한편, 현수의 비타민 같은 친구이자 늘 당당함이 넘치는 홍아(조보아 분)와의 상큼한 케미가 돋보이는 모습이 이어지는 동시에 두 사람의 자연스러운 쿵짝 연기가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이때 홍아는 현수와의 전화 통화에서 “전화 왜 이렇게 안받아. 세 번째다.”라고 애교 가득한 목소리로 투정을 부리는가 하면, 낙서 가득한 수첩에는 ‘제인♡와이파이’라는 귀여운 낙서로 두 사람의 두터운 관계를 드러내는 등 사랑스러운 모습들로 현수는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박에 녹였다.

한편 조보아는 극중 갖지 않은 것보다 갖고 태어난 것이 더 많은 금수저 ‘지홍아’ 역으로 등장, 양세종을 향한 짝사랑을 조금 슬프고 외롭게 표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렇게 제 옷 입은 듯 위화감 없는 연기와 사랑스러운 비주얼, 애교 가득한 모습으로 짧은 등장이지만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조보아가 출연하는 사랑의 온도'3, 4회는 1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