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세모방' SM 헨리, 산다라박 위해 YG 양현석과 통화한 사연
이미지중앙

MBC ‘세상의 모든 방송’


[헤럴드POP=박수인 기자]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헨리가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전매특허 ‘엉뚱멘트’로 산다라박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늘(19일) 토요일 밤 11시 15분 방송되는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김명진 최민근 공동연출 / 이하 ‘세모방’)은 모바일 예능 ‘이거레알 난생처음’과 협업에 나선다.

‘세모방’은 국내를 비롯한 세계 곳곳의 방송 프로그램에 MC 군단을 투입, 실제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촬영 전반에 걸쳐 리얼하게 참여하며 방송을 완성하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헨리가 모바일 예능 ‘이거레알 난생처음’에서 ‘대신맨’으로 변신한다. 그가 평소에 하고싶은 말을 쉽게 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나선 것이다.

헨리의 첫 의뢰인인 산다라박은 평소 소속사 대표인 양현석에게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에 헨리는 적극적으로 나서는가 싶더니, 주상욱에게 전화 통화 기회를 떠넘기며 실랑이를 벌였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주상욱은 헨리의 “형 남자 아니에요?”라는 도발에도 꿈쩍하지 않았고, 양현석과의 전화 통화가 은근 긴장됐는지 “너는 여자냐?”라는 유치한 말로 맞대응했다고 전해져 두 사람의 케미에 기대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산다라박은 이번 양현석과의 전화 통화가 데뷔 13년 만에 처음이라고. 그만큼 역사적인 전화 통화에서 헨리는 “하이 미스터 양?”이라고 첫 인사말을 건네더니, 자신의 전매특허인 ‘엉뚱멘트’를 날려 그녀를 화들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세모방’ 제작진은 “헨리가 어린이들의 히어로 ‘한다맨’에 이어 이번에는 ‘대신맨’으로 활약을 펼칠 것”이라면서 “특히 현장에서 주상욱과 헨리의 아웅다웅 케미가 폭발했다. 두 사람의 모습을 꼭 오늘(19일) 본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과연 헨리가 양현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어떤 엉뚱한 말을 했을지, ‘대신맨’으로 변신한 헨리의 활약은 오늘(19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세모방’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15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