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자체발광 오피스' 일등공신 고아성, 시청자 울리고 웃기고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소담 기자]희노애락을 느끼게 한 60분이었다. 코믹하게 시작해서 서로를 미묘하게 신경쓰는 고아성과 하석진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간지럽히더니 공감가는 에피소드로 눈물샘을 자극하다가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하는 엔딩으로 다음 전개를 궁금케 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자체발광 오피스’의 마수에 걸려들었다는 반응이다.

이 같이 시청자가 알아서 챙기는 드라마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자체발광 오피스'는 연이은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으로 ‘역주행 드라마’에 등극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자체발광 오피스'의 시청률은 수도권 6.5%, 전국 6.0%를 기록하며, 전회대비 각각 0.7%p, 0.6%p 상승하는 쾌거를 이뤘다. 첫회 시청률 3.8%에서 시작해 시청자의 입소문을 타고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가며 6회만에 6.0%를 기록한 '자체발광 오피스'가 어디까지 상승할 수 있을지 기대감을 모은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극본 정회현 / 연출 정지인, 박상훈) 6회에서는 오해를 풀고 복직하며 계약직계의 새 역사를 쓰는 은호원(고아성 분)과 점점 호원에게 신경을 기울이는 츤데레 부장 서우진(하석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시청자들의 감정을 요동치게 하는 60분이었다. 시작은 웃음이었다. 가사도우미와 집주인으로 재회한 호원과 우진. 우진은 호원에게 복직하라고 했고, 호원은 기쁜 마음을 귀여운 댄스로 표현해 시청자들을 엄마미소 짓게 했다. 또한 보험설계사의 사례 영상으로 ‘네 멋대로 해라’의 고복수가 등장해 시청자들에게 깨알재미를 선사, 5회 ‘블라인드신’을 잇는 위트 있는 연출력과 구성으로 배꼽을 강탈했다.

웃음폭풍이 지나가자 스멀스멀 설렘으로 입가가 실룩거리기 시작했다. 호원은 우진이 다이아몬드 수저, 금수저가 아니라 혼자 공부하고 노력해 지금의 자리에 오른 것임을 알게 됐다. 우진 역시 호원이 자신의 생각보다 훨씬 더 열심히 이 세상과 맞서고 있음을 깨달았다. 이처럼 서로를 조금씩 알게 된 호원과 우진 사이에 공감대가 형성됐고, 우진은 호원을 무심하게 챙기는 츤데레 상사의 면모로 여심을 저격했다.

그런 가운데, 호원의 상황은 생각할수록 애틋하고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그는 1억의 사망보험금이 가족들에게 보탬이 될 수도 있음에 고민에 빠졌다. 갑작스런 교통사고는 호원에게 죽음의 두려움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했다. 검사를 받으면 시한부라는 사실이 확정될까봐 두려운 호원은 병원에서 도망쳤고, 우진은 호원을 찾아냈다.

오랜 시간 취준생이었던 호원에게 봄은 입사지원과 탈락, 방황이 반복되던 잔인한 계절이었음이 드러나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우진은 꽃구경을 가고 싶었다는 호원을 데리고 자신의 고향집으로 갔다. 그 곳에는 아름다운 매화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었다. 호원은 꽃을 보며 “너 참 예쁘다 부럽다 이렇게 예쁘게 피어봐서”라며 눈물 지어 먹먹하게 만들었다. 우진을 보며 더 열심히 살겠다고 말하고, 동생의 입사 선물에 묵음오열하는 호원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눈물 펑펑 쏟게 만들었다. 또한 호원이 활짝 피어날 봄날을 응원케 했다.

웃음, 공감, 설렘으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요동치게 하던 ‘자체발광 오피스’ 6회는 엔딩에서 시청자를 화들짝 놀라게 하며 앞으로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우진은 호원을 찾아가 “나 때문에 죽으려고 했습니까?”라고 물었고, 이에 대답을 하려던 호원은 정신을 잃어 시청자들을 깜짝 놀래킨 것. 동시에 앞으로 어떤 전개가 이어질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처럼 고아성과 하석진이 서로에 대해 조금씩 알게 되면서 스멀스멀 피어나는 설렘과 고아성의 친근한 현실연기와 사람을 울리는 눈물연기, 츤데레 하석진의 매력이 어우러져 시청자들을 극에 푹 빠지게 했다. 무엇보다 고아성-하석진을 비롯해 이동휘-한선화 등 구멍없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