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이슈]김소연X이준X정소민, '아버지가 이상해' 라인업 윤곽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박아름 기자]김소연 이준 정소민 김영철 김해숙 등이 '아버지가 이상해'에 출연한다.

배우 김영철 김소연 이준 등은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가제/연출 이재상) 출연을 최근 확정지었다.

서울 변두리에서 분식점을 운영해 온 소시민 변한수의 아들, 딸들의 삶과 사랑이야기를 코믹하고 따뜻하게 풀어내는 가족극이다.

김영철은 식당 ‘삼송 만두’를 운영중인 변씨 집안 가장 변한수로 분한다. 아내 나영실과 사이에 장남 변준영, 장녀 변혜영, 차녀 변미영, 막내딸 변라영을 뒀다. 근면 성실한 가장이자 자타가 공인하는 자식바보, 아내바보로, 비밀을 품고 사는 인물이기도 하다.

김해숙는 변한수의 아내이자 집안의 실세 나영실 역할을 맡았다.

이미지중앙

여주인공 김소연은 외모와 지성 모두를 갖춘 자신감 넘치는 변호사로 변 씨 집안의 자랑스러운 둘째, 변혜영 역을 맡아 연기변신에 나선다. 자기 중심성이 강해 가족의 일에 대체로 무심하지만, 결정적 순간에는 내색 않고 나서서 해결하는 캐릭터로 솔직 당당한 김소연의 매력이 기대를 모은다.

김소연은 지난 8월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에 봉해령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쳐 많은 사랑을 받았다.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터뜨리는 감정 연기는 물론, 설레는 로맨스까지 완벽하게 해내며 코리아드라마어워즈에서 생애 첫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어떤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줄 지 관심을 모은다.

김소연은 "봉해령을 떠나 보낸 지 얼마 되지 않아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이번 드라마는 캐릭터와 작품 모두 도전하는 마음으로 선택했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 진심을 다해 연기하고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각오를 밝혔다.

정소민은 변씨 집안의 셋째 변미영 역 출연을 제안받고 제작진과 최종 조율 중이다. 변미영은 미모 몸매 머리 등 뭐하나 언니보다 나은 게 없는데 좋은 품성과 먹성, 골격을 타고난 인물이다. 업계 1위 연예기획사 해온엔터테인먼트에 인턴으로 취직하면서 배우 안중희와 엮이게 된다.

안중희 역으로는 이준이 확정됐다. 주말극에 처음 도전하는 이준은 미국에서 성장한 데뷔 10년차 주연급 배우 안중희를 연기한다. 안중희는 해온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로 자뻑에 자기중심적인 캐릭터다. 변미영 역 정소민과의 케미에 많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아버지가 이상해'는 '구미호: 여우누이뎐' '예쁜 남자' '트로트의 연인' 등을 연출한 이재상 PD가 연출을 맡을 예정이며,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후속으로 내년 2월 방송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