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택시' 신원호PD "박보검, 착한애들은 더 잘됐으면"(종합)
[헤럴드POP=장민경 기자] 신원호 피디가 배우들에 애정을 보였다.

14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 신원호 피디가 '응답하라 1988'에 출연했던 배우들에 애정을 보였다.

이미지중앙
성동일과 신원호 피디가 택시에 탑승했다. 신원호는 캐스팅 할 때 대원칙이 있냐는 질문에 "평소에 저 배우 좋다 해도,드라마 배역과 비슷한 친구들을 찾아요"라면서 캐릭터 선정시 가상의 대표 인물을 선정한다 말했다. 예능에서의 모습이 덕선과 닮아있었던 혜리는 섣불리 캐스팅하기 어려웠던 상황이었지만, 마음을 비우고 혜리를 만나게 됐고 만났더니 매력이 철철 넘쳤다며 차라리 연기라도 못하면 떨어뜨리려했지만, 혜리에게 처음으로 전한 대본을 너무 잘 읽더라 말했다.

또한 오디션 중 한 번이라도 웃지 않으면 캐스팅이 안 될 것 같다면서, 반듯함의 대명사 박보검의 경우 문자 보내기 전 맞춤법 검사라도 한 줄 알 정도라면서 답답함을 넘어 그 순진한 모습에 웃음이 터질 정도라 말했다.

이영자는 박보검이 집의 빚을 다 청산했다는 기사를 읽고 신원호 피디에게 고마웠다면서 그런 기사를 보면 어떠냐 물었다. 신원호 피디는 기분이 좋다면서 남다른 애정이 느껴진다 했고, 고민상담을 해오는 배우들에게 내 일이 아님에도 더 신경이 쓰여진다며 "보검이 같은 경우..착한 애들은 더 잘됐으면 좋겠어요"라 말했다.

성동일은 응답하라 캐스팅 당시 고민이 있었다면서 그 당시 영화 '미스터고' 촬영과 겹쳤는데 몰래 촬영을 시작했고, 나중에는 영화 촬영장 스탭들마저 '응답하라 1997'이 재미있었던지 다 다운을 받아 보고 있더라며 처음에는 케이블 방송이라 그렇게까지 시청률이 잘 나올 줄은 몰랐었다 말했다.

신원호 피디는 '응답하라' 시리즈를 찍으면서 스탭들과 배우를 챙기기로 유명했고, 성동일은 신원호 피디가 모든 스탭들과 술 먹는데 2달이 걸렸었다며 그 정도로 엄마처럼 챙긴다 했다. 신원호 피디는 라미란이란 배우가 재미있다면서 조금 더 애정을 주는 것처럼 보였을지도 모르지만 조심했다며 서운해하는 이일화에게 "똑같습니다"라며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