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고경표 측 "'질투의 화신' 검토中" 지상파 첫 주연 성사될까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소담 기자]고경표가 '질투의 화신' 출연을 검토 중이다.

배우 고경표 소속사 디지털수다(필름있수다) 측 관계자는 28일 헤럴드POP에 "고경표가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주연으로 캐스팅을 제안 받고 출연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고경표는 '질투의 화신'에서 재벌 3세 고정원 역을 제안 받고 출연을 검토 중인 상태. 출연을 결정할 경우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을 맡게 된다.

tvN '응답하라1988' 이후 영화 '7년의 밤' 촬영에 합류했던 고경표는 이후 브라운관 복귀작으로 '질투의 화신'을 검토, 주연으로 우뚝 설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질투의 화신'은 방송국 내 아나운서와 기상캐스터의 이야기를 그릴 예정으로 공효진 조정석이 출연한다. '딴따라' 후속인 '원티드'에 이어 오는 9월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