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드림팀’ 심으뜸, 동생 심아름과 데칼코마니 퍼포먼스? 동생 훈련시키기!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예솔 기자] ‘드림팀’ 심으뜸이 동생 심아름과 데칼코마니 운동 퍼포먼스를 벌여 눈길을 끌었다.

3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출발 드림팀 시즌2'에서는 머슬퀸 자매 특집으로 쌍둥이 심으뜸과 심아름 자매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심으뜸은 송보은팀과의 대결에 앞서 “데칼코마니 퍼포먼스를 준비했다”고 운을 띄웠다. 동생 심아름과 함께 똑같은 댄스를 선보이겠다는 것.

이에 심으뜸은 스쿼트, 팔굽혀펴기, 다리찢기 등 고난이도의 동작으로 이뤄진 댄스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 잡았다. 하지만 문제는 동생 심아름이었다.

귀신분장을 한 심아름은 능수능란하게 소화하는 언니 심으뜸에 비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급기야 심아름은 비명을 지르며 힘들어 했고 다리찢기에선 “못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흡사 데칼코마니 댄스가 아니라 동생 길들이기로 보였던 것. 이에 모든 동작을 마친 심으뜸은 동생에게 “수고했다”며 어깨를 두드리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 모습을 본 MC이창명은 상대팀인 송보은에게 “미리 축하한다. 이번에 이길 것 같다”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