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TV팝] '미세스캅' 김민종, 김희애와 러브라인…'언제 시작하나요'
[헤럴드POP=김나희 기자]배우 김민종은 김희애와 썸을 탈 수 있을까. 지지부진한 이들의 러브라인에 시청자들의 애가 타고 있다.

25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미세스 캅'(극본 황주하, 연출 유인식 안길호) 8회에서는 가출 청소년 연쇄살인범을 쫓는 최영진(김희애)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미지중앙

[김민종 김희애 이기영. 사진=SBS '미세스 캅'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박종호(김민종)와 술을 마시던 최영진은 "모르겠다. 아무리 생각해도 아무것도 모르겠다"며 사건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 자신을 자책했다.

박종호는 이런 영진을 안쓰러워하며 "힘들면 어디 좀 기대라"고 위로하면서도 "미친 새끼가 미쳤으면 실마리라도 흘려야지. 어떻게 단서가 하나도 없느냐. 돌아도 단단히 돈 미친 새끼다"라고 최영진을 대신해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최영진은 "사람이 한 짓이 아니다. 도대체 그 자식이 뭘 원하고 한 짓인지 모르겠다. 그래서 더 두렵다"고 속내를 털어놨고, 박종호는 "너무 잘 하려고 부담 갖지 마라. 안 되면 안 되는 거다. 그게 사람 일이다"라고 그를 다독였다.

심각한 대화를 마친 후 박종호는 탁자에 엎드린 최영진의 머리를 쓰다듬어주려다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고, 결국 두 사람의 관계는 이날 방송에서도 제자리걸음을 걸어 아쉬움을 자아냈다.

사실 박종호와 최영진은 첫 화에서부터 서로의 진심을 터놓는 동료이자 "집에 초대해서 불쌍한 노총각 밥이라도 한 끼 먹여라", "끝나고 호텔 잡을까" 등 다소 장난스러운 19금 대화로 로맨스를 예고해 시청자을 설레게 했다.

하지만 기대와는 달리 두 사람의 러브라인은 8회가 되도록 진전은커녕, 이젠 박종호 역을 맡은 김민종의 역할마저 적어지고 있는 상황. 물론 '미세스 캅'은 경찰 아줌마의 활약을 그린 수사물인 만큼, 러브라인이 극의 중심이 될 수 없는 드라마다.

그러나 티격태격하면서도 돌직구 대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한진우(손호준), 민도영(이다희) 커플에 비해 박종호, 최영진의 진전 없는 러브라인에 많은 시청자들이 답답한 마음을 표하고 있다.

이에 앞으로 박종호가 최영진의 나무같이 한결같은 동료로 남을지, 아니면 남자사람친구를 넘어 이성으로 한발자국 더 다가갈 수 있을지, 향후 변화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ent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